Search

the spot (디지털 포렌식 전문기업)

법 집행과 정의구현이 필요한 모든곳에 hidden Intelligence를 제공합니다.

“모든 범죄는 흔적을 남긴다” 디지털 시대의 범죄흔적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에 남게 됩니다(승리와 정준영의 단체톡방, 최순실 태블릿) 디지털기기를 ‘부검’ 하여 증거를 찾는 것을 『디지털 포렌식』이라 합니다
"어제 됐는데 오늘 안 될 수 있는 게 디지털 포렌식" - 대검찰청 이인수 포렌식센터장님 - 갈수록 최신 스마트폰OS의 보안기능이 강화되어 ‘부검(디지털기기에서 데이터를 수집)’이 어려워져 수사에 차질을 빚고 있는 일이 빈번해 지고 있습니다 이러한 수사현장의 고충을 해결할 유일한 솔루션을 더스팟은 만들고 있습니다

디지털 포렌식은 『수집』 (스마트폰 앱상에서 보이는 데이터는 물론 보이지 않는 삭제된 데이터까지 전부 획득), 『분석』 (증거로 인정받을만한 대화, 사진, 위치경로 등을 찾아내는)절차로 진행 됩니다

스마트폰 백업데이터를 PC에 저장해 놓고 특정 사진을 찾고 싶다고 가정해보죠. 『수집』 : 폰을 PC에 연결해서 iTunesSmartSwitch같은 PC소프트웨어를 통해 스마트폰의 전체데이터를 끄집어내어 백업을 진행하고 『분석』 : iTunes나 SmartSwitch에서 제공하는 뷰어를 통해 사진이나 예전 대화내용을 탐색할 수 있을 겁니다
수사관들이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하는 절차도 위와 비슷합니다 『수집』 : 압수된 폰을 PC소프트웨어와 연결하여 앱을 통해 보이는 데이터는 물론, 삭제된 데이터까지 복원해서 싹 다 '끄집어냅니다' 범죄자들은 자신의 범죄를 은닉, 축소하기 위해 데이터를 지우려고 하기 때문이죠 『분석』 : 이렇게 수집된 '전체데이터'는 포렌식Lab의 분석관에게 보내집니다. 분석관은 PC소프트웨어에 획득한 데이터를 Load하여 증거로 채택될만한 대화내용이나 사진 등을 탐색합니다

정리해 보자면 디지털 포렌식은 폰의 모든 데이터를 끄집어낸후, 증거를 탐색 하는 것이고 더스팟은 수사관을 위한 iTunes, SmartSwitch를 만들고 있습니다

수사관용 포렌식 소프트웨어 Global Big2

디지털 포렌식 Global Big2는 피처폰 시절, 휴대폰 백업 소프트웨어를 만들면서 시작했습니다
Cellebrite는 기업가치 3조원으로 올해 나스닥에 상장했고, MSAB는 기업가치 1.3조원으로 유럽 나스닥에 상장 했습니다

더스팟의 솔루션

더스팟의 기술력

디지털 포렌식 > 모바일 포렌식의 연간 시장규모

글로벌 : 연간 2조원
북미 : 60.3%, 유럽 : 23.6%, APAC : 16.1%
고객구분
연방정부 : 42.1%, 주정부 : 31%, 정보보안을 중시하는 대기업, 회계법인, 로펌 : 26.9%
국내 : 연간 1,830억원 (디지털 포렌식에서 스마트폰 증거수집 의존도가 96%까지 폭발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연평균 26.7%로 성장하고 있음)
Global Big2가 세계시장을 양분하고 있고, 국내에는 원천기술을 보유한 Key Player가 없습니다. 디지털 포렌식 시장은 규모가 매우 크지만 수사에 대한 전문성과 원천기술이 필요하기 때문에 진입장벽이 매우 높습니다. 더스팟은 독보적인 기술력과 혁신적인 솔루션으로 빠르게 성장하려고 합니다
미국에 위치한 한국계 스타트업 피스컬노트는 미국 국방부와 CIA를 고객으로 법안통과를 예측하는 빅데이터 솔루션으로 유니콘이 되었습니다 (2020년 매출 1,100억원, 기업가치 3조원)
더스팟은 추후 미국에 진출하여 FBI, CIA와 같은 정보기관을 고객으로 또하나의 유니콘 성공신화를 만들 것 입니다
법인명: 주식회사 더스팟 | 대표: 나성훈, 김영덕
사업자등록번호: 848-81-01415 | 통신판매신고번호: 2021-서울성북-1733
고객센터: 02-6229-1123 | 이메일: cs@thespot.kr
본사: 서울특별시 성북구 안암로 145, 고려대학교 R&D센터 640A
연구소: 서울특별시 성북구 고려대로26길 49, 태종빌딩 301호 (주)더스팟
Copyright 2021, the spot Inc. All rights reserved.